'sete'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4.18 세트로 쎄뜨에 (13)
여행2011. 4. 18. 02:28


한인민박 첫 손님 J, 의뢰인 ss와 함께 인근 sete로 1박2일 여행을 다녀왔다.


                                           "그니까 몽펠리에는 랑그독 루실롱이라는 지역에 포함된 거야"
                                           "세뜨라는 데까지 얼마나 걸리는데?"
                                           "한 20분?"


                   
                                   "어제 나 많이 취했었니?"
                                   "어 장난 아니었지"
                                   "이게 그 프랑스 물 에비앙이라는 거군"



                                    "몰리에르 극장?"
                                    "극작가 몰리에르를 모르는 건 아니겠지?"
                                    "모르는데....."
                                    "그러니까 사람들이 우리를 너드라고 놀리는 거다" 
 


                                         "여기가 쎄뜨군. 배가 참 많군. 부산 삘?"
                                         "여기는 따뜻하다고 자랑했는데, 오늘따라 흐리네. 쩝" 
 


                                                 "헉 맛있는 거 열라 많다. 다 먹어보자"
                                                 "나는 아무거나 잘 먹는데"
 


                                              "근데 이 길 맞냐?"
                                              "쟤가 가는대로 따라가면 돼. 근데 버스 있으면...버스 탈까...?"


                                  "아 힘들어.............................................."
                                  "한달치 운동량을 오늘 다 채워도 되는 걸까"
                                  "아마 큰 문제는 없을 걸?"
 


                                  "이걸 걸 보러 여기까지 올라오다니.... 근데 멋있긴 멋있는 듯?"
                                  "글게 좀 하는 데...." 
 


                     "뭐 시 외우는 거 없냐?"
                     "없는데"
                     "옛날에는 시집도 읽고 그랬는데"
                     "나는 옛날에 써본 적도 있어"


                          "여름에 한국에 가니?"
                          "아마도 갈 텐데. 방에서 뒹굴거릴 듯. 넌 사람도 좀 만나는 거 같던데"
                          "가면 냉면 투어를 해볼까 해. 칼국수나.. 너는 가면 뭐 먹을 거야?"


                        "동부 센트레빌이 이거였군"
                        "그렇네. 근데 저기 뭐 보인다" 


                    "묘지네? 껄... 멋있겠는데... 가볼까?
                    "근데 묘지가 멋있냐?"  
 

                              
                               "폴 발레리 뮤지엄이 여기군. 근데 패스할까? 잘 몰라"
                               "인증샷만 찍으면 되지 않나?"
 


                               "근데 요즘 뭐 연구해 너는?"
                               "우리 분야에 새로 이름이 생겼어. 사회통계물리학이라고 해"
                               "그거 흥미롭군"


                      "인간의 행동은 얼추 다 예측이 된달까. 거듭제곱 분포임이 밝혀지고 있어"
                      "그렇군 우리도 p=np라는 걸 증명하면 대박나는데 "


                  "가이드분이 뒤에 오니까 길을 모르겠네"
                  "저 바다는 지중해일 걸?"
                  "이 앞에 있는 요새 같은 건 뭐냐" 
 


              "쟤가 그러는데 이거 공연장이래. 작년에는 브랜 뉴 해비스 왔었대"
              "몰라"
 


               "아.... 쿠르베 그림 배경에 등장한 그 바다구나!"
               "쿠르베가 누군데"
               "모르지" 
 


                "좋다..... 아.... 지중해 냄새"
                "그르게 좋네"
 


                "나나나나나... 니노리니노라.... 드르르르르 ♬"
                "...................... 가자"


                                 "여기 무슨 레지스탕스가 아프리카로 탈출할 때 어쩌구 했던 항구인가 본데"
                                 "........................ 배고프다. 그만 갈까"


                  "그러니까 메일을 받은 다음 답장을 하는데까지 걸리는 시간에 관한 연구가 있거든.."
                  "사건 사이 시간? 그것 참 흥미로운데"
 


                   "그게 거듭제곱 분포인데, 그걸 일반화 하기에는 주말, 퇴근 후 시간 변수가 있다는 반론도 있고"
                   "근데 수백만건의 통화기록을 가지고 연구 해봤더니 비슷한 결과가 나와."
                   "거기서도 멱함수가 나왔다니, 와우!" 


                    "그런데 그걸 학회에 냈는데, 심사위원 측에서 결과를 못 믿겠다고 해서 싸우고 있어"
                    "헐 가만히 있으면 안되지. 니네 교수는 뭐래냐"
 


                 "근데 어촌이라 그런가 홍합이 싱싱하다"
                 "어 굴이랑 새우도 맛있네"


                "그러니까 우리 분야에 에어디쉬 넘버랑 케빈 베이컨 넘버가 둘 다 있는 연구자가 있는데....."
                "대애박. 투잡이냐. 나는 에어디쉬 넘버가 한 3쯤 되려나"              
 

다음 날.
 


                  "이게 생선스프군"
                  "딱 매운탕 맛인데...." 
                  "그저께 먹은 술이 풀리네. 여기는 해장국이 없어서..."
                  "맞어 이 동네에는 어떻게 해장국이라는 게 없냐"
 


               "몰 안에 들어 있는 6.022 곱하게 10의 23승개의 분자 중에 세 개 사이의 역학도 풀기 어려운데
                근데 인간 행동은 예측이 가능한거지. 내가 어디로 갈지, 혁명이 언제쯤 일어날지도 예측이 가능.." 
               "그래 산다는 건 그렇게 빤한 거야"
               "가끔은 허무해지기도 해." 


               (첫등장) "그럴 때는, 몸을 움직여보시면 어떨런지.. 우리 자기방어에서는 예로부터 @#)$@##($*"
               "아................. 그런 방법이 있었군요. 아하... (말 잘 하는 사람이었군. 속을 뻔..)"


              "세뜨여행 잘 했다. 재밌었어" 
              "어 정말 많이 걷고 맛있는 거도 배터지게 먹고, 말도 진짜 많이 하고"
              "근데 집에 가면 기억 거의 안 날 걸 아마? ㅋㅋㅋㅋ"
              "나도 ㅋㅋㅋㅋㅋ" 


Posted by 오모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1.04.18 03:40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 수정했어요 그런 민감한 사안을.. (다시 고쳐야 하면 댓글 주세요!) 아름다운 외계어를 다 못 옮겨 아쉬울 따름이죠

      2011.04.18 04:05 신고 [ ADDR : EDIT/ DEL ]
    • 비밀댓글입니다

      2011.04.18 04:11 [ ADDR : EDIT/ DEL ]
    • 비밀/예압! 문외한은 곧 뉘앙스를 모르는 사람인 법이지요. 고맙습니다 헤

      2011.04.18 04:22 신고 [ ADDR : EDIT/ DEL ]
    • 비밀댓글입니다

      2011.04.18 04:33 [ ADDR : EDIT/ DEL ]
  2. 가온

    사는게 그렇게 빤한 거래니, 사이언티스트들이 그러면...흠.

    2011.04.18 10:44 [ ADDR : EDIT/ DEL : REPLY ]
    • 가온

      그럼 예측가능한 파도의 움직임, 그 순간이 실은 영원한 것... 그런건가? (아, 리터러시 떨어져ㅋㅋ)

      2011.04.18 21:27 [ ADDR : EDIT/ DEL ]
    • 온/예측가능성은 '법치주의'를 처음 들었을 때 만큼이나 당황스러운, 그러나 내적인 완결성을 가진 패러다임이었던 듯. 나는 먼저 경계심이 들던 걸; 파도는 예측가능한 물분자의 움직임이기도 하지만, 파도치는 순간에서 영원을 보는 시나 문학작품도 있지 않냐는 대화를 나누기도 했음. 나도 잘 안 읽는 주제에 흐.

      2011.04.18 21:44 [ ADDR : EDIT/ DEL ]
    • 온/댓글 오타 수정했더니 시간이 바뀌었네; 인간은 예측가능한 존재라는 말에 대한 반례로 문학작품을 든 것인데.. 이건 사실 서로 논쟁할 일 없는 다른 영역의 프로젝트인 듯 하지만, 인생의 허무함에 대해서 두 세사람이 실생활에 관련된 대화를 나누게 되면, 리터러시 무시하고 마구 서로 꺼내는 거지. 지금 생각하면 허무주의와 냉소를 불신 혹은 경계하는 나는 또 무슨 데이터를 가지고 있었던 건지 확실치 않다. 낙천적인 의지주의자보다 염세적인 유물론자가 인간들을 위한 의미있는 한 걸음을 만들 지도.

      2011.04.18 22:04 [ ADDR : EDIT/ DEL ]
    • 인간들을 위해 의미있는 한 걸음을 만든 사람들을 생각해보면...가까이에 있는 RS.(미즈 리) 그녀는 낙천적인 의지주의자 아닌가? 아니면 그녀 안 혹은 뒤에 염세적인 유물론자가 있는건가? (인물 탐구로 가고 있어.ㅋㅋㅋ)

      2011.04.21 22:37 신고 [ ADDR : EDIT/ DEL ]
  3. 비밀댓글입니다

    2011.04.18 10:55 [ ADDR : EDIT/ DEL : REPLY ]
    • 무슨 일들이 있는 거야? @.@ 궁금타. 저것은 J님의 연구. 안그래도 사회통계물리학을 비영리 공익 분야(?!)에서 활용하면 좋겠다는 뜻을 가지고 계신 듯. 한인민박 포스팅에 링크된 트랙백을 가면 연구내용들이 자세해. 나는 해독불가능한데, 그대는 리터러시를 발휘해보고 좀 알려줘. ㅋ

      2011.04.18 21:44 [ ADDR : EDIT/ DEL ]
  4. '예측가능성'에 관한 논란(?)이 있는 것 같네요.^^ 사실 이건 통계물리학의 오래된 주제이자 쉽지 않은 문제일 뿐 아니라 그걸 규모나 복잡한 정도가 아주 다른 인간이나 사회현상에 적용하겠다는 건 또다른 문제입니다. 인간행동에 관한 엄청난 데이터에 근거하여 인간도 어느정도 예측가능하다는 연구가 최근에 나오고 있고, 이에 대한 기대(?)와 우려도 나오기 마련이죠. 이상 J였습니다.ㅋ

    아, 그리고 비영리공익(?)에 이바지할 가능성이 있는지는 사실 진지하게 생각해본 적이 별로 없네요. 물론 세상을 이해하는 한 가지 관점/도구이므로 적절한 목적을 위해 쓰일 가능성은 있다고 생각합니다.

    2011.04.19 01: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